Magazine > FIRST TEE
골프 라운드 얼마나 걸을까? 카트 vs 도보
18홀 기준, 걸을 때 카트 이용 때 보다 2배 더 겉는다
글 글 한종훈│사진 고성진 │장소 더블러프스호트램스트립 2017-03-06 |   지면 발행 ( 2017년 3월호 - 전체 보기 )

축구선수들이 전, 후반 90분을 플레이하면서 얼마나 움직이는지에 대한 통계는 쉽게 찾 을 수 있다. 포지션과 플레이 스타일에 따라 차이는 있지만 일반적으로 게임 당 8~10km를 뛴다고 한다. 골프는 어떨까? 18홀동안 골퍼는 과연 얼마나 걸 을까? 이런 궁금증을 바탕으로 만보계를 직접 착용하고 얼마 나 걷는지 테스트했다. 2명의 테스터가 베트남 호치민 의 한 골프장(파71, 7007야드)에서 테스트했다. 코리 안투어에서 활약하는 박준섭 프로는 18홀 내내 걸었고, 에디터는 라운드 내내 카트를 탔다.

18홀 내내 걸었을 때
박준섭 프로는 홀과 홀을 이동할 때만 카트를 이용했다. 그 결과 1만9409보가 나왔다. 한 홀 당 약 1100보 이상 을 걸었다. 보통 1만보에 5km를 걷는다고 가정했을 때 약 9.47km를 걸은 셈이다. 칼로리 소모는 얼마나 될까? 일반적으로 만보 당 약 300kcal가 소모된다고 한다. 이 를 토대로 계산하면 약 582kcal가 나온다.

18홀 내내 카트 탔을 때
에디터는 카트를 탔다. 국내와 다른 조건은 이곳에서는 카트를 몰고 페어웨이로 들어가고, 그린 가장 가까운 지 점에 세울 수 있다는 점이다. 걷는 것을 최소화하는 조건 이었다. 그 결과 18홀 동안 총 1만173보를 걸었다. 카트 를 이용해 코스 구석구석을 누볐어도 5km 이상 걸은 셈 이다. 칼로리 소모량은 기본적으로 약 300kcal 수준.

결론 : 도보 vs 카트, 약 2배 차이 결과적으로 약 2배 차이가 났다. 하지만 핸디캡과 골프 장 조건에 따라 이 수치는 달라질 수 있다. 프로 골퍼는 거의 직선으로 움직인다. 그들이 러프나 경사면으로 볼 을 찾아 움직일 확률은 높지 않다. 프로의 걸음은 특히 그린에서 많다. 사방에서 라인을 읽기 위해 분주하게 움 직이기 때문이다. 주말 골퍼라면 18홀을 걸어서 라운드 했을 때 2만보 이상 걷는다는 점이다. 우리가 내린 결론 하나. ‘운동’을 위해서는 카트를 타는 것보다 걸으시라!


copyright ©THE GOLF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쇄하기   트윗터 페이스북
이전 페이지 분류: FIRST TEE 2017년 3월호
[FIRST TEE 분류 내의 이전기사]
(2017-03-06)  CHECK THE CHECK
(2017-03-06)  POWER TECH
(2017-03-06)  SO BRILLIANT
(2017-03-06)  플레이에 도움이 되는 간식
(2017-03-06)  GET A WINDBREAKER
Volume 선택:
2017년 6월호
분류내 최근 많이 본 기사
신수지의 골프 필라테스
골퍼에게 좋은간식
몸을 깨우는 유연성 운동 5가지
리듬을 타라
CHECK THE CHECK
리오 올림픽 후보, 박인비
조던 스피스 VS 타이거 우즈
플레이에 도움이 되는 간식
파워 스윙을 위한 코어 운동4
골프 라운드 얼마나 걸을까? 카트 vs …

THE GOLF    (100-240) 서울 중구 충무로 13(충무로 3가 49) 엘크루메트로시티 305호   |   (대표전화) 02-3486-1117